Now Playing Tracks

Becoming a Better Judge of People

조직에서 함께 일할 사람을 뽑을 때, 어떤 잣대로 선발할 것인가는 정말 어려운 문제이다. 대학졸업 후 첫 회사에 입사할 때 부터 시작하여 어느순간 내가 관리자로서 함께 할 직원을 뽑는 위치에 있게 되었을 때, 회사의 인사정책과 기준에 따라 직원을 선별하면서도 과연 이게 맞는걸까, 정말 제대로 하고 있는걸까 많은 고민을 하게 만들고 했다.
Assessment… 참으로 어려운 작업임에는 확실하다. 그렇다고 영화 ‘관상’처럼 관상가를 데려와서 인사 선발에 적용하는 것도 그렇고…

너무나 많은 다양한 평가기준과 잣대가 나와 있지만, HBR에서 제시한 10개는 현실적이면서도 현업에서 참고할 만한 가치가 있는 판단의 잣대인 거 같다.

특히, 10개 평가항목 중에 처음 3개가 상대적으로 중요한 부분이라 생각된다.

1. What is the talk-to-listen ratio? You want people who are self-confident and not afraid to express their views, but if the talk-to-listen ratio is anything north of 60%, you want to ask why. Is it because this person is self-important and not interested in learning from others — or just because he is nervous and rambling?

2. Is this an energy-giver or -taker? There is a certain breed of people who just carry with them and unfortunately spread a negative energy. You know who they are. Alternatively, there are those who consistently carry and share a positivity and optimism towards life. There is a Chinese proverb that says that the best way to get energy is to give it. Energy-givers are compassionate, generous and the type of people with whom you immediately want to spend time.

3. Is this person likely to “act” or “react” to a task? Some people immediately go into defensive, critical mode when given a new task. Others jump right into action and problem-solving mode. For most jobs, it’s the second kind you want.  

Slot-machine science: How casinos get you to spend more money

“도박 산업의 모든 건 인간의 약한 점을 이용하도록 설계되어있어요. 모든 걸 개인의 책임감으로 돌리는 건 문제를 모르는 척하는 거에 불과하죠.” 

중독성이 있는 도박에 빠진 사람들을 모두 그들의 선택에 따른 개인적 문제로 만 돌릴 수 있는가? 여전히 논쟁은 진행중이다.

Translation in Korean

We make Tumblr themes